이향안 Lee Alicia

The Por:tree:t [portrait+tree]










-

나무는 생명이 있는 동안 수많은 바람과 공기를 거쳐 끊임없이 성장하지만 스스로 그 방향성은 알지 못한다.
다만 기억은 시간을 덧입으며 내면화되고 어느새 또다른 만남으로 새로운 확장을 모색할 뿐이다.
인간 역시 죽을 때까지 불확정적인 존재라는 사실을 깨달은 순간, 나는 자유로워졌다.
더 이상 어떤 자의식 안에도 묶어두지 않고 한 그루 나무와 같이 스스로를 놓아줄 것이다.

“나는 어떠한 특정한 의도도, 체계도, 노선도 추구하지 않는다. 내가 따라야 할 어떤 강령도, 양식도, 과정도 없다.
나는 일관성이 없으며 무관심하고 수동적이다.
나는 불확정적이고 경계가 모호한 것을 좋아한다.” – Gerhard Richter

* 촬영기법 :
촬영 후 출력, 그 위에 다시 나뭇가지들을 임의로 얹은 후 재촬영하는 과정을 반복해
포토샵을 사용하지 않고 출력된 레이어를 직접 쌓아가는 기법을 사용했다.
이러한 방식으로 사진의 결과물은 임의적이고 가변적으로 진화한다.


During its lifetimes, Tree keeps growing within numerous wind and air.
but It doesn’t know which direction would be taking itself before it grows actually.
grown memories are just layered in its own body, at the same time it finds new direction to take.

When I realized that a human being is undecided existence until he dies like trees,
I decided that i won’t under the control anymore in fixed identity made by myself.
I will release myself whatever i want, wherever i go.

“I steer clear of definitions. I don’t know what I want.
I am inconsistent, noncommittal, passive; I like the indefinite, the boundless;
I like continual uncertainty.” – Gerhard Richter, German Artist

* Techinical method :
to take a photography, print it, put down branches randomly on it,
take a photography of it. repeat this several times.
By this way, it keeps uncertain, changeable.


photograph, inkjet printing, 1400*1800

김민경 Kim Mio

miokim_web_Thumbnail01

김지수 Kim Ji-soo

Thumbnail_A846038

김효영 kim Jerry

hyoyoungkim_web_thumbnail

서지현 NANA

서지현_web_Thumbnail

왕은별 Wang Eun-byul

Wangeunbyul_web_Thumbnail

유지민 Yoo Ji-min

yoojimin_web_Thumbnail

이향안 Lee Alicia

이향안_web_Thumbnail

잉멍 Yi Meng

YiMeng_web_Thumbnail